About photo
나는 미술을 배워본 적도 없고, 미술 전문가라고도 할 수 없다. 타인의 시선을 받는 것이 당연하고, 그들의 관심의 대상이 되는 특별한 직업을 갖고 있었던 ‘나’는 ‘나’의 모습을 통해 나의 크리에이티비티를 실현하였을 지 모른다. 그때 나는 “캔버스” 혹은 “조형” 이라는 순수한 창작의 세계를 만나지 못했었다. 2011년, 내가 작품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다름 아닌 나의 아버지 때문이었다. 아버지에 대한 존경과 사랑, 그리고 이별, 홀로 남은 어머니에 대한 위로는 작품의 시작이 되었다. 아버지를 잃은 뒤 얼마 되지 않아 소중한 반려견 도로시가 세상을 떠났다. 이어지는 슬픔을 화폭에 풀어내기 시작했고, 그 과정을 통해 내 자신을 스스로 치유할 수 있었다. 내가 미처 준비하지 못한 슬픔의 감정들, 그리고 그 치유의 과정들은 또다른 이혜영을 만들어 준 것이다. 나는 그 대상을 기억하는 ‘감정’을 표현하고자 한다. 그리움, 아련함, 추억, 소중함과 같은 무형의 감정을 유형으로 캔버스에 담아내는 것이 나의 작가적 욕구일 것이다. 상상력이 유달리 좋았던 나는 학생 때도 선생님 말씀을 듣기 보다는 나 혼자만의 세상에 빠져있는 꼬마였었다. 그러한 상상력이 내 삶의 추억과 혼합되며 다양한 감정과 해석이 들어가고 또한 나의 성격인 위트와 유머가 같이 표현 되는 것 같다. 오랜 시간 동안 연예인이자, 패셔니스타로서 다소 특이한 이력을 지닌 나에게 그 시간들은 옷을 통해 색에 대한 조합이나 구도를 잡아보는 연습의 과정이었다. 그러나 입어보고, 원하면 갈아입을 수 있는 옷과는 다르게 화폭에 담아야 하는 색의 선택은 나에게 신중함을 심어준다. 지금 새로운 길을 걸어가는 내게 있어서 호기심과 열정으로 완성한 작품 하나하나는 새로운 배움의 과정들이다. I've never 'learned' art from an academic standpoint. Likewise, It wouldn't be appropriate to call myself an expert, in the sense of a professor, in art. When I first started my career as an artist my creative energy came from those who observed my career as an artist as peculiar, or different and my self conscious introspection of how I was being portrayed to then. Back then I had never encountered art in it's purest form. My career as an artist began in 2011. My sole inspiration came from my father in an amalgam of emotions. I had felt profound respect and love for him throughout my life, yet when he passed away my mother and I were devastated. Art became a form of therapy for me to cope with loss, sadness and loneliness. This is the foundation behind my work and identity as an artist - a peculiar concoction of processes' - such as emotions healed and those yet to be healed. I tend to ascribe a specific emotion to a person that best represents him or her from my perspective. Feelings such as nostalgia, lethargy, innocence and love are such 'forms' of emotions that I represent on the canvas. It's an interesting method - as I am representing a person the way I see the person, with the emotions I felt when imagining him/her. Hence, it is my selfishness to forcefully box someone into an image that may not actually be true. But then, that is my function as an artist. I was always an introvert. That personality, combined with my interpretation of emotions gives my work color. For the longest time, I was in a phase of metamorphosis; similar to how a fashionista, or actor really brings out their unique color through years of experience. A fashionista would observe and experiment with differing combinations of garments and colors. An actor would explore the deepest ends of his/ her emotional spectrum. For me, unlike an actor or a fashionista who can experiment at will with relative ease, as an artist who must paint a certain color on a canvas, I must be more deliberate and precise. After all, i cannot hang a 'wasted' canvas in my dresser like clothing. Nevertheless, I am still in the process of discovery, maturing slowly but surely.